default_setNet1_2

“포스트 코로나시대, 충만한 교회의 길은?”

기사승인 2020.06.04  16:10:41

공유
default_news_ad1

-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 29일 제21차 워크숍

   
▲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 소장 김석년 목사가 제21차 패스브레이킹 워크숍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한국교회가 가야할 길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소장 김석년 목사)는 제21차 패스브레이킹 워크숍을 오는 6월29일부터 7월 1일까지 경기도 양평 소노문 리조트(구 대명콘도)에서 ‘예수님 한분으로 충분합니다’란 주제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충만한 교회로의 길 찾기’란 부제로 연다.

이번 워크숍은 △개척교회 목회자들에게 쉼과 충전을 제공하고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어떻게 목회를 해야 하는지 대안을 제시하며 △영성과 음악성이 조화를 이룬 수준 높은 음악회를 통해 심신이 지친 개척교회 목회자 부부와 자녀들을 치유•회복하기 위해 준비됐다.

이와 관련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는 4일 오전 서울 서초동 가비제작소 지하 아트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21차 패스브레이킹 워크숍’에 대한 개괄적인 설명을 붙였다.

‘패스브레이킹 워크숍’은 한국교회의 몇 안 되는 대표적인 목회자 워크숍으로, 목회 성공보다는 나만의 부르심의 소명 목회의 길을 가게 하고, 목회 방법보다는 성경적 목회 원리를 체득하게 한다. 또한 목회 세미나가 아니라 목회 돌봄이 이뤄지며, 목회자만이 아니라 목회자의 가정을 세우게 하는 워크숍으로 정평이 나있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충만한 교회, 가정, 차세대로의 길을 찾기 위한 각계 전문가들의 조언이 잇따른다.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장 김석년 목사(한국교회공동체)를 비롯해 조한권 목사(전하리교회), 최인식 교수(서울신대), 송길원 목사(하이패밀리 대표), 최재성 목사(서초교회), 주희현 목사(아트교회), 이현우 선교사(히즈미션 대표), 임동구 박사(체질 라이프스타일 연구소장), 박은수 회장(블록체인 알지오 대표) 등이 강사로 나서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한다.

   
▲ 패스브레이킹 워크숍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는 김석년 목사.

특히 김석년 목사는 저서인 <패스브레이킹 5P>를 통해 강의를 전개한다. ‘5P’는 ‘Plan’, ‘People’, ‘Program’, ‘Power’, ‘Pastor’이다.

김석년 목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도래했다. 이런 새로운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교회를 세우고, 목회를 할 것인가가 요즘 모든 목회자들의 단 고민”이라면서, “그러나 언제 어렵지 않았던 때가 있었던가. 언제나 길은 있다. 바로 ‘패스브레이킹’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어 간다. 거기서부터 희망이다. 앞의 길은 세상의 길이다. 어둡고 막막한 길이 없는 죽음의 길이다. 뒤의 길은 그리스도의 길이다. 세상이 어떠할지라도 우리는 예수 그분으로 길을 만들어 간다. 거기서부터 희망”이라며, “그래서 우리의 변하지 않는 목회 워크숍의 영원한 주제는 ‘예수님 한분으로 충분하다’이다”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또 새 시대를 열 우리들의 태도로 ‘본래성의 회복’과 ‘시대적 접근 양식의 변화’를 들었다.

‘본래성의 회복’에 대해 김 목사는 “처음 그 정신, 그 기독교, 그 복음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어려울수록, 안될수록, ‘예수님 한 분’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예수십자가부활의 은혜, 능력이면 안 될 것이 없다. 어려울 때일수록, 새로운 시대일수록 복음에 근거한 목회기본기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목사는 ‘시대적 접근 양식의 변화’에 대해선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문화양식은 비대면, 각자도생, 가족중심, 소그룹화, 초권력화 정부 등 5가지”라면서, “이번 워크숍의 부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충만한 교회로의 길 찾기’”라고 귀띔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또 목회 원리뿐만 아니라 목회 현장에 돌아갔을 때 부딪히는 현실에 대한 소정의 목회 격려금도 제공한다. 덧붙여 쉬지 않는 기도를 학습하게 하고, 개교회 별로 쉬지 않는 기도를 목회의 중심과제로 실행하도록 이끌 예정이다.

더불어 <패스브레이킹 5P>(김석년 저, 샘솟는 기쁨)와 히즈쇼의 교육선물 럭키박스는 물론, 무료 목회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서 워크숍 당일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 체제를 가동할 예정이며, 당초 소노문 리조트 별관에서 진행하려했던 워크숍 일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지하1층 연회장으로 변경한 상태다.

   
▲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와 뜻을 함께 해 헌신하고 있는 관계자들.

이처럼 주최측의 만반의 준비와 기대 속에 올해 패스브레이킹 워크숍에 참석하기 위한 열기가 벌써부터 후끈하다. 여기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향한 관심과 강사진들의 알찬 정보 제공뿐 아니라, 묵묵히 헌신하고 있는 실무자들의 노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코로나 시대 이후에 앞으로 어떻게 작은 교회 목회자들이 세워 나갈까에 대한 고민을 하는 팀들이다. 이들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어려운 시대에 한국교회 어떻게 회복할 것인지 연구하고 있으며, 공동체와 저녁예배 협력하고 기도하고 있다.

   
▲ 기자간담회를 주관하면서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에 대해서 개괄적인 설명에 나선 사무총장 백성도 목사.

이에 사무총장 백성도 목사는 “평신도들이 한국교회를 섬기기로 작정을 했다. 사비를 기부해가면서 헌신하고 있다. 단순히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기도연구소 사역의 시작으로 인해 한국교회가 어떻게 세워져 가는지 기대해 달라”면서, “함께 하나님의 교회를,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 가는 동역자가 됐으면 한다. 희망이 없다는 시대 속에서 교회가 세상을 위해 일할 수 있다는 것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워크숍은 작은 교회 및 개척교회 목회자 부부(30쌍)로, 어린이 동반이 가능하다. 신청은 오는 22일 오후 6시까지로 홈페이지(www.pathbreaking.org)에서 신청서 작성 후 이메일(pathbreaking2020@naver.com)으로 발송하며 되며, 참석자 발표는 23일 오전 11시 개별 문자로 발송된다.

한편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는 성경이 가르치는 ‘쉬지 않는 기도’를 학습해 터득하게 하고, 전인적으로 강건하고 매력적인 ‘항 쉬 범’(살전5:16-18) 그리스도인을 양성하고, 민족의 교회들마다 쉬지 않는 기도가 살아나 이 땅에 화평이 실현되고 하나님의 나라가 이뤄지게 하는 것을 사명으로 노력하고 있다.

특히 3C<교인(christian)마다 쉬지 않는 기도를, 교회(chruch)마다 쉬지 않는 기도를, 도시(city)마다 쉬지 않는 기도를 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전력을 쏟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주일 오후 5시 한국교회공동체 밤 예배와 초교파적, 나라사랑 기도회를 비롯해 전국 지부 각 도시에서 지역교회와 연합해 기도부흥 집회 개최, 4학기제 쉬지 않는 기도 아카데미 설립, 순례자와 함께하는 쉬지 않는 국내외 기도여행,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 등을 전개하고 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