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교회 미래희망, 새로운 성령운동과 부흥으로만 가능”

기사승인 2020.05.16  19:01:59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래목회포럼 제16회기 조찬포럼서 조봉희 목사 주장

   
 

한국교회의 미래희망은 새로운 성령운동과 부흥으로만 가능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지난 13일 쉐라톤서울디큐브시티호텔에서 ‘한국교회 미래 희망 만들기’란 주제로 열린 제16회기 미래목회포럼(대표 고명진 목사, 이사장 오정호 목사) 조찬포럼에서다.

이상대 목사(총괄본부장, 서광성결교회)의 사회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선 조봉희 목사(중앙위원, 목동 지구촌교회)는 “성령의 은혜와 능력으로 교회는 어떤 위기도 극복하며 성장해 왔다”면서, “그러므로 우리는 앞으로 더욱 더 성령을 힘입어 부흥을 이뤄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조 목사는 시대가 광속도로 변화되어도 변화가 없는 본질을 붙잡아야 하며, 십자가와 부활의 복음으로만 부흥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조 목사는 또 회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회개가 앞서야 한다”며, “사도행전을 보면 회개와 기도를 병행할 때 성령님이 놀라운 역사를 하셨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 목사는 하나님의 부흥을 경험하기 위해선 우리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우선순위를 확실하게 하며 △주일성수(Time) △십일조(Tithe) △재능헌신(Talent)의 3T가 매우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덧붙여 “수준 높은 제자훈련과 어린이, 청소년 전도가 우선되어야 한다”면서, “자녀들을 위한 전인교육 시스템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조 목사는 한국교회 미래희망 만들기 대안으로 ‘통일’을 강조하고, 오직 복음으로 하나 되는 신앙통일을 지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김희수 목사(부대표, 구리성광교회)의 대표기도, 조봉희 목사의 발제, 참석회원 질의, 고명진 대표(수원중앙침례교회)의 인사, 정성진 목사(직전 이사장, 거룩한빛광성교회)의 마침기도, 박병득 사무총장의 참석회원 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