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YWCA연합회 ‘애프터유’ 캠페인 확산 분위기

기사승인 2020.03.18  23:02:01

공유
default_news_ad1

- 배려와 양보로 이웃과 의료진에게 먼저 마스크 나누자 취지

   
 

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가 코로나19의 위기 앞에서 배려와 양보의 마음으로 필요한 이웃과 의료진에게 먼저 마스크를 나누자는 취지에서 전개하고 있는 ‘애프터유(After You)' 캠페인이 소셜네트워크의 해시테그 응원을 넘어 직접 마스크를 기부하는 실천으로 확산되고 있다.

YWCA는 YWCA 애프터유(After You) 캠페인을 펼치며 ‘#당신을 먼저 생각합니다 #나부터 나누겠습니다’ 란 슬로건으로 마스크 부족 상황에서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마스크가 필요한 의료진들과 돌봄노동자,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 등에게 마스크를 양보하고 이웃을 배려하자는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시켰다.

특히 마스크5부제 시행 3일째에는 YWCA 애프터유 캠페인 참여 편을 제작해 이웃을 위한 배려와 연대의 마음을 품고 나눔을 실천하는 몇 가지 실천 수칙을 명시하여, 마스크5부제 실시 이후 마스트 한 장은 ‘먼저’ 이웃과 나누겠다는 실천을 제안했다.

YWCA 애프터유 캠페인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속적인 예방을 위해 ‘개인 위생 수칙을 지키겠습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출과 모임을 삼가겠습니다’ △필요한 이웃에게 마스크를 양보하자는 의미에서 ‘마스크 한 장은 먼저, 이웃과 나누겠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의 주 원인인 비말 감염을 막는 방법으로 ‘면마스크도 활용하겠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의 현장에서 마스크를 절실히 필요로하는 이웃을 먼저 배려하는 마음으로 ‘돌봄노동자들과 의료진을 먼저 생각하겠습니다’ 등이다.

한편 한국YWCA연합회는 이미 2월말 코로나19로 곤경에 처한 대구 경북지역을 응원하고, 코로나로 고통 받는 이웃들과 함께한다는 연대의 마음으로 대구YWCA에 긴급지원금과 전국 40여 개의 회원YWCA가 후원한 손 세정제와 KF94방역마스크, 면마스크 등을 지원했다. 특히 광주YWCA에서는 마스크 절대 부족 시기에 가장 먼저 대구지역으로 보낼 면마스크를 손수 제작해 위로의 마음을 전한 바 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