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진탁 이사장 “힘겹게 사는 이웃 향해 달려가자”

기사승인 2019.10.15  10:38:59

공유
default_news_ad1

- 13일, 전국 5개 교회서 608명 장기기증 희망등록

   
▲ 본부 박진탁 이사장(왼쪽)이 지난 2015년 발음교회 장기기증등록 성도 800여 명의 이름이 적힌 액자를 권오륜 목사에게 전달하고 있다.

발음교회(담임 권오륜 목사)와 영복교회(담임 여현구 목사), 경남 창원교회(담임 우재성 목사), 동일교회(담임 전헌철 목사), 전북 순창 성암교회(담임 김세헌 목사) 등 전국 5개교회에서 생명나눔예배를 지난 13일 드리고, 608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으로 하나님 사랑을 고백하며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1999년과 2009년, 2013년 세 차례 생명나눔예배를 드리며 이미 833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한 바 있는 발음교회는 6년 만에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목사, 이하 본부)를 초청해 생명 나눔의 고귀한 가치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진탁 목사는 설교를 통해 “세상에 사랑을 전해야 하는 사명을 띤 그리스도인들이 몸으로 사랑을 전할 수 있는 방법이 장기기증”이라며 “사랑을 전하기 위해 일어나야 한다. 세상에 아파하고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이웃을 향해 달려가자”고 당부했다.

권오륜 목사는 “우리 교회가 선한 사역에 동참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힘이 닿는 데까지 생명 존중과 이웃 사랑,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한 세상을 위해 헌신하겠다. 모든 성도들이 생명 나눔에 함께할 때까지 끊임없이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륜교회에서는 265명이 생명나눔운동에 참여해 누적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수 일천 명을 돌파(1,098명)했다.

   
▲ 창원교회 우재성 목사(왼쪽)가 각막이식수술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같은 날 2008년 이어 생명나눔예배를 드린 영복교회(담임 여현구 목사)에서는 158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동참했다.

이에 여현구 목사는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안다고 말하지만 정말 사랑을 아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다”면서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살과 피를 다 내어주신 결과 우리가 사랑을 알고 생명을 얻게 되었듯이 이제 그 사랑을 행함과 진실함으로 증명하는 우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07년에 이어 경남 창원교회(담임 우재성 목사)에서도 장기기증 희망등록 순서를 마련했다. 특히 창립 90주년을 기념해 이날을 ‘행복나눔주일’이라는 이름으로 지키며, 생명 나눔을 실천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143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와 함께 성도들의 사랑을 모아 각막이식수술 지원금 12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를 위해 교회는 교회는 지난 3월부터 창립기념 주일을 준비하며 전 성도가 사랑의 저금통 나누기 행사와 오후 열린 ‘눈을 떠요’ 사랑의 음악회를 통해 후원금을 마련했다.

우재성 목사는 “여호와께 은혜를 입은 자들로서 하나님께서 주신 복을 이웃과 나눔으로써 생명을 살리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기 위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이날 서울 동대문구 동일교회(담임 전헌철 목사)와 전북 순창 성암교회(담임 김세헌 목사) 역시 두 번째 생명나눔예배를 드리리며, 장기기증 희망등록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고백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박진탁 이사장은 “누군가의 끝은 누군가의 시작이 될 수 있다. 생명 나눔은 누군가의 삶에 복음과 희망을 전하는 고귀한 사랑의 실천”이라며 “다양한 모습으로 생명나눔운동에 함께해주고 있는 한국교회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유진의 기자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