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영수 목사] 구태 벗어나 꿈과 희망의 총회 되길

기사승인 2019.08.21  17:36:57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영수 목사.

한국장로교 각 교단의 가을 정기총회가 코앞에 다가왔다. 올해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까지 예년보다 일러, 명절 전인 9월 초부터 시작되는 교단이 적지 않다. 각 교단은 저마다 산재된 현안을 다루고, 교단의 성장과 부흥을 이끌 새로운 지도자를 선출하기 위해 골몰한다. 이 모양, 저 모양으로 각 교단별로 크고 작은 가을의 축제가 열리는 셈이다.

올해는 유독 더 9월 정기총회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바로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명성교회 부자세습의 문제가 총회에서 어떻게 결판이 날지에 대한 궁금증 때문이다. 어떠한 모양새로 결판이 나냐에 따라, 한국교회 이미지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그런 점에서 보면 명성교회가 속한 통합총회의 머리는 복잡하고 어지러울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확실한 것은 하나님이 보시기에도 좋은 방법을 선택할 때 비로소 교회도 살고 교단도 산다는 점이다.

마찬가지로 여타 교단 역시 이번 정기총회를 계기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고, 새롭게 거듭나는 모판으로 삼아야 한다. 물론 말처럼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안다. 솔직히 현재 한국장로교 교단들의 정기총회는 과거의 잘못을 무한반복 하는데 그치고 있다. 그저 임원선거만 하고, 정작 다뤄야할 현안은 다음회기로 넘기는 것이 일상다반사가 되어 버렸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해가 바뀌어 늘어나는 회기뿐이다. 그럼에도 각 교단은 포기하지 말고, 교단의 잘못을 타파하고, 개혁·갱신하는데 주저함이 없어야 한다. 올해 각 교단 총회가 마지막 날까지 북적북적하며 교단을 사랑하는 총대들의 외침이 끊이지 않기를 바란다.

그리고 제발 부탁컨대 새로운 임기를 선출함에 있어서 금권선거를 탈피해야 한다. 사실 오늘의 한국교회의 분열과 갈등의 근본 원인 중 하나는 권력에 빠져 금권선거도 마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누구보다 깨끗해야할 교회에서조차 돈 선거가 판을 치고, 어떠한 방법을 동원해서든지 상대를 꺾는 데에만 혈안이 됐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은 한국교회의 후퇴만을 가져왔을 뿐이다. 이는 한국교회를 대표한다는 연합단체의 선거전을 두고 ‘10당 5락’ 혹은 ‘20당 10락’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따라서 각 교단은 교단의 다음 회기를 이끌 일꾼을 선출함에 있어 신중에 신중을 기하고,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위기에 빠진 교단을 정상궤도에 올리고, 나아가 분열이 아닌 화합의 총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사가 임원이 되도록 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 될 수 있으면 만년 총회장보다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라’는 말씀처럼, 교단을 힘차게 변화시킬 인물을 교단의 얼굴로 뽑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본다.

덧붙여 각 교단이 이 땅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손을 내미는 정책들을 다뤄주길 바란다. 사실 오늘 한국교회는 가난한 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기보다는 부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기에 급급하다.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교회의 문턱은 한 없이 높다. 누구라도, 언제라도 교회에 와서 예배를 드려야 하는데, 그러기에 한국교회의 텃새가 만만치 않다. 예수님은 세상에서 가장 낮은 자의 모습으로 와서 섬김과 헌신의 본을 보이셨다. 누구보다 섬김을 받아야할 위치에 있으면서도 오히려 가장 낮은 자의 심경으로 사셨다. 오늘 가장 높은 곳에서 굽어보는 한국교회가 되새겨야할 부분이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 올해만큼은 그 어느 교단이든지 분열이나 갈등을 겪지 않기를 바란다. 자신의 뜻대로 총회가 흘러가지 않는다고 해서 무심코 총회를 가르거나, 새로운 총회를 만들거나 하는 행태가 더 이상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한다. 아무리 뜻이 다르거나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해도, 어디까지나 총회 기간 안에 풀어야 한다. 그리고 결과에 승복하고 기쁜 마음으로 동조해야 한다. 그러지 못하고 자신의 주장만 관철한다면 결코 그 교단은 오래가지 못한다. 설령 자신의 계획대로 새로운 교단을 설립했다고 해도, 그를 바라보는 눈총은 쉽게 이겨내지 못할 것이다.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장로교 9월 총회가 성총회가 되기를 바란다. 모두가 구태를 반복하지 않고 벗어나 새로운 회기를 향한 꿈과 희망을 안겨주는 총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무엇보다 분열과 갈등의 반목으로 얼룩지지 않고, 화합과 일치를 일궈내는 장이 되기를 소망한다.

나사렛 전 감독 

김영수 목사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