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정현 목사 “한국교회 샛강이 살아야 전체가 산다”

기사승인 2020.10.07  12:35:57

공유
default_news_ad1

- 예장합동 총회교회자립개발원 이사장 이취임 감사예배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교회자립개발원은 초대 이사장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이임 및 신임 이사장 이상복 목사(광주 동명교회) 취임 감사예배를 지난 6일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에서 드렸다.

   
▲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오정현 초대 이사장.

이날 초대 이사장 오정현 목사는 “한국교회의 샛강이 살아야 전체가 산다고 생각한다”면서, “내 마음의 소원은 한국사회가 경쟁구도로 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교회는 미션구도로 가길 원한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형제교회들과 함께 사역하며 함께 승리하는 미션구도, 공교회성을 회복하는 성취구도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미래자립교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취임사를 전하고 있는 신임 이사장 이상복 목사.

이에 신임 이사장 이상복 목사는 “주는 교회, 받는 교회 모두가 복된 교회가 되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역사가 한국교회 위에 펼쳐질 것을 믿는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날 말씀을 선포한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오정현 목사가 교회자립개발원의 초석을 닦았다면, 이제 이상복 목사는 더욱 견고하게 다지는 귀한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위기라고 하지만 기회는 분명히 오리라 믿는다. 중세교회가 흑사병을 맞았을 때 개신교는 부흥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은 것처럼, 지금을 잘 유지하되 분명히 다가올 기회를 붙잡길 바란다”고 설파했다.

소 목사는 또 “우리 마음을 짓누르는 미래자립교회에 대한 걱정, 공적교회와 공적사역을 잘 갖게 되는 부담감, 이 모든 것들은 거룩한 강박증으로 나타나야 한다”며, “미래자립교회를 새롭게 세우는 창조적인 고통이 되길 바란다. 교회자립개발원을 통한 세움의 역사, 회복의 역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합동 총회장 소강석 목사(우)가 오정호 목사(좌)에게 감사패와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는 그동안 미래자립교회 육성을 위해 헌신해 온 오정현 초대 이사장에게 감사패와 순금 기념 메달을 전달하는 순서도 가졌으며, 영상을 통한 교단 인사들의 축하도 이어졌다.

오정호 목사(중부권역위원장)는 “이상복 목사를 통해 총회, 교회자립개발원, 미래자립교회 뿐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가 거룩한 회복을 이루어서 영광스러운 일들이 많이 일어날 줄로 믿는다”고 기대했고, 고영기 목사(총회 총무)는 “오정현 목사, 이상복 목사를 통해 어려운 미래자립교회들이 세워지는 역사가 한국교회에 일어날 것을 믿는다”고 격려했다.

   
▲ 축하의 말을 전하는 오정호 목사(중부권역위원장).

한편 오정현 목사는 초대 이사장으로 그동안 한국교회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 크게 노력해 왔으며, 사랑의교회는 미래자립교회의 지원을 위해 그간 30억원 가량을 헌신해 미래자립교회 목회자 생계비 지원, 자녀 장학금 지원, 부흥 발전 사역 등에 크게 기여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