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의도순복음교회, 코로나 종식과 한국교회 위상 제고 기도

기사승인 2020.09.13  16:35:31

공유
default_news_ad1

- 4주째 비대면 온라인 예배, 교회 하나 되어 어두운 그림자 걷어내야

   
▲ 4주째 온라인예배로 대체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예배. 매 예배에는 가정에서 온라인으로 예배드리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대성전 대형화면에 띄우는 ‘줌(Zoom) 화상예배’를 진행했다.(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달 19일부터 4주째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코로나19 종식과 한국교회 위상 제고를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지난 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8개월째 제대로 된 대면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하고, 이러한 고난 가운데에서 교회가 하나 되어 이 나라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고 민족의 희망과 미래 부흥성장의 깃발을 들기를 소망했다.

특히 이 목사는 방역 당국과 언론들의 무분별한 ‘교회발 감염’ 발표로 교회가 사회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전국 6만 5000여 교회 가운데 교회 내 소모임에서 코로나 19 전염병이 확산된 경우는 극소수 교회와 특정 교회에 불과한데, 모든 교회가 희생양이 되어 제대로 예배도 못 드리고 온 언론에 비판을 받으며 교회가 마치 코로나 19 확산의 진원지가 된 것처럼 비판의 돌을 맞고 있다”고 탄식했다.

   
▲ 이영훈 목사는 교회가 하나 되어 이 나라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고 민족의 희망과 미래 부흥성장의 깃발을 들기를 소망했다.

그러면서 최근 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연회가 20일부터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대면예배를 드리기로 발표한 데, “얼마나 현실이 안타까웠으면 모든 책임을 지기로 하고 그런 발표를 했겠느냐”며, “교회처럼 질서 있게 방역지침을 잘 지키는 곳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 노력은 무시해버린 채 교회를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렇게 어려운 일을 당할 때 한국교회는 한마음이 되어 더 많은 기도를 하고 더 많은 노력을 해서 사회를 감동시키는 기회로 쓰임 받아야 한다”면서, “우리 역사를 보면 조선 말기 암울했던 시기에 기독교가 들어와 병원과 학교를 세우고 근대문명을 가져와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고, 많은 민족 지도자를 양성해내고, 일제 35년 동안 일본과 맞서 싸운 대부분의 지도자들은 기독교인들이었고, 해방 이후 이 놀라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데 노력한 지도자들이 기독교인이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교회가 더 나아진 모습으로 사회를 변화시키고 이 나라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 민족의 희망과 미래 부흥성장의 깃발을 들어야 한다”고 기대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