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교회,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기도회

기사승인 2020.07.01  15:13:27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성평등한 혼인 및 가족생활과 신앙의 자유 지키기 위해 반대

   
 

한국교회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기도회’를 지난 25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드리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촉구했다.

한국교회총연합 회원 교단장 일동은 이날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제정이 기존의 개별적 차별금지법을 통해 세밀하게 다루는 차별금지체계를 혼란스럽게 할 우려가 크다며, ‘평등구현과 인권보장’, ‘양성평등한 혼인 및 가족생활’, ‘신앙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정부를 향해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이 소수 인권 보호를 명목으로 동성애를 조장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이를 비판하는 국민을 처벌할 수 있는 문제를 안고 있으며, 폭발적인 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국회의 여야 정당에게도 국회 일각에서 발의를 추진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당론을 공개하고,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시민사회를 향해서도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이 초래할 비판의 자유 상실과 사회적 갈등 고조 등의 문제를 솔직히 인정하고,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하여 책임 있게 행동하라고 일침했다.

이날 1부 기도회에서 사회를 맡은 김태영 목사(한교총 이사장, 예장통합 총회장)는 개최인사를 통해 “기독교는 동성애자들을 혐오하거나 저주하지 않고 치유와 회복의 대상으로 여기지만, 그 행위는 반대한다”며, “오늘 한국교회 교단장들이 모여서 기도하는 것은 진정한 의미에서 인권과 평등을 옹호하기 위함이며, 결혼과 가정의 순결을 보호하기 위함이고, 나아가 ‘신앙의 자유’를 지키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김종준 목사(예장합동총회 총회장)도 설교를 통해 “국가인권위원회가 구상하고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과거 발의되었다가 폐기된 차별금지법을 기초로 하여 더 강화된 안을 만든 정말 위험천만한 악법”이라며,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한국교회에만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 이 법이 통과되면 전 국민 모두가 일상생활은 물론 모든 영역에서 크게 제약을 받고, 자유를 억압받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주제메시지를 전한 이영훈 목사(기독교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는 “동성애, 동성혼은 건강한 가족제도 무너뜨린다”고 비판했고, 윤보환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직무대행)은 “포괄적차별금지법은 창조질서 무시한 채 인권으로 포장된 잘못된 법이기에 한국교회가 나서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한교총 회원교단 21명의 총회장들이 나서 릴레이기도를 드리고, 류정호 목사(공동대표회장, 기성 직전총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문수석 목사(공동대표회장, 예장합신 총회장)의 사회로 가진 2부에서는 이영한 목사(총무, 예장고신 사무총장)가 차별금지법TFT 활동을 보고하고, 이어 전문가 제언에서는 전용태 변호사와 길원평 교수, 조영길 변호사가 ‘성평등(gender equality)의 법제화는 헌법 정신에 위반되며’, ‘한목소리로 반대하면 막을 수 있고’, ‘차별금지법은 동성애 반대자 처벌법’이라고 각각 밝혔다.

또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위한 성명을 채택하고, 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목사, 류정호 목사, 문수석 목사가 낭독했다.

이를 통해 “최근 사회 일각에서 시도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은 평등구현의 명분과는 달리 오히려 심각한 불평등과 역차별을 낳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개별적 차별금지법은 차별영역과 차별사유의 중대성과 심각성을 고려해 각 해당 법률에서 각각 세밀하게 규율하지만,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모든 차별금지사유를 불합리하게 동등한 비중으로 다루기 때문”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또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결과적으로 동성애를 조장하고 동성결혼으로 가는 길을 열어주면서, 이와 관련 고용, 교육, 재화•용역 공급, 법령 및 정책의 집행 네 영역에서 폭발적인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것”이라며, “나아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차별금지’의 이름으로 ‘표현의 자유’를 비롯한 ‘양심•신앙•학문의 자유’를 크게 제약하게 될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