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성, 순교영성 계승과 헌신 다짐

기사승인 2020.06.30  16:57:01

공유
default_news_ad1

- 총회장 헌신예배 이례적으로 순교지서 드려…순교지 교회 방문도

   
▲ 기성 제114년차 총회장 취임헌신예배가 이례적으로 총회장 시무교회가 아닌 순교지에서 드려졌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임원들이 6.25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지난 23일과 24일 양일간 임자도•증도•두암•병촌 등 순교의 현장을 둘러보고, 순교영성을 계승하는 동시에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기성 제114년차 총회장 한기채 목사를 비롯한 총회임원들은 114년차 총회장 헌신예배를 지난 24일 증도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에서 가졌다. 당초 총회장 헌신예배는 총회장이 시무하는 교회에서 드리던 관례와 달리, 이날 취임축하예배는 복음과 성도들을 지키다 공산군에 의해 순교한 문준경 전도사의 순교정신을 기억하며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드려졌다.

   
▲ 기성 114년차 총회장 헌신예배가 증도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에서 드려졌다.

특히 이날 헌신예배에는 ‘어렵고 척박한 농어촌에서 오랜 기간 목회하며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선한 영향력을 끼쳐온 목회자들을 섬긴다’는 취지에서 전국에서 모인 114명의 농어촌목회자들이 함께 해 그 의미를 더했다. 그런 의미에서 헌신예배 순서도 농어촌 목회자들에게 주어졌다.

   
 

허병국 목사(군위교회)의 집례로 진행된 헌신예배는 김기옥 목사(개군교회)의 기도와 김영선 목사(압해남부교회)의 성경봉독, 박원종 목사(명광교회)의 ‘예수님처럼 섬기는 자가 되라’는 제하의 설교 순서로 진행됐다.

박원종 목사는 “예수님께서 자신을 배반하는 자까지 발을 씻겨주신 것처럼 나를 미워하고 괴롭게 하는 사람도 사랑하고 섬겨야 한다”면서, “이웃을 섬기고 원수까지 섬기는 주의 종들이 되길 바란다”고 간구했다.

   
▲ 6.25 당시 순교한 순교자 165명의 이름을 떨리는 목소리로 한명씩 호명하며 이들의 순교를 기린 뒤,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한기채 총회장.

이어 한기채 총회장이 6.25 당시 순교한 순교자 165명의 이름을 떨리는 목소리로 한명씩 호명하며 이들의 순교를 기린 뒤, 인사말을 전했다.

한 총회장은 “우리교단 순교자가 농어촌에서 다 나왔다. 농어촌에서 목회하는 분들은 순교의 피를 이어 받은 분들”이라며, “농어촌에서 오랫동안 사역하면서 교회가 그 마을의 중심이 되고 목회자가 그 지역 지도자가 됐다. 농어촌 목회자들을 존경한다. 순교의 정신으로 헌신하며 성결교회의 위상을 높여 달라”고 당부했다.

   
▲ 두 무릎을 꿇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복음 앞에 헌신을 다짐하는 한기채 총회장.

아울러 참석자들은 다 함께 교단의 발전과 화합, 농어촌지역 복음전파를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특히 한 총회장은 두 무릎을 꿇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복음 앞에 헌신을 다짐했다.

   
▲ 문준경 묘소를 찾은 기성 총회임원들.

총회장 헌신예배와 병행해 진행된 순교지 순례는 23일 임자진리교회(이성균 목사) 방문을 시작으로, 24일 문준경전도사순교기념관(관장 김헌곤 목사), 두암교회(홍용휘 목사), 병촌교회(윤영수 목사) 순으로 진행됐다.

   
▲ 이판일 장로 등이 순교한 임자진리교회 순교관.
   
▲ 임자진리교회 48인 순교현장에 세워진 이인재 목사의 용서하라 순교비 앞.

임자진리교회는 임자도를 배로 오고가야 하는 제약 때문에 평소 총회임원들이 잘 방문하지 못하는 곳으로, 마지막까지 원수를 사랑했던 이판일 장로 등 48인의 성도가 순교한 교회다. 두암교회는 윤임례 집사 등 23명의 성도들이 순교한 교회로 올해 전주지방회를 중심으로 순교 70주년 기념사업이 진행된다. 마지막 방문 순교지인 병촌교회는 학생과 유아를 포함해 성도 66인의 순교한 곳이다.

한편 기성 총회는 주요 순교지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성결교회의 순교영성을 널리 알리겠단느 각오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