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 7500만 민족 염원인 한반도 평화에 명백한 도발”

기사승인 2020.06.17  13:36:0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교연 북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강력 규탄

article_right_top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7500만 민족의 염원인 한반도 평화에 대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한교연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현 정부 들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상징적인 장소였으며, 건설비도 우리가 180억원이나 부담했다”면서, “그런 건물을 북한이 한 순간에 마음대로 폭파해 버렸다는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이 한반도의 평화에는 아무 관심이 없다는 것과 정상 간의 합의니 약속이니 하는 것은 휴지조각에 불과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한교연은 또 “북한은 탈북민 단체가 주관해 온 전단지 살포에 대해 맹비난하며 군사행동에 나서겠다고 까지 우리 정부를 협박하고 있다”며, “오로지 핵무기 개발에 골몰하며 다른 것은 보지 않는 호전적인 체제를 상대로 언제까지 한반도 평화 통일이라는 장밋빛 꿈을 꾸어야 한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한교연은 정부를 향해서도 불만의 목소릴 감추지 않았다.

한교연은 “그동안 정부는 남북관계에서 북한이 욕설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내는 등 비상식적인 자세로 일관해도 당당히 맞서기보다 오히려 저자세로 굴복하는 태도로 일관해 국민을 실망시켜 왔다”며, “이번에도 저들이 ‘군사행동’ 운운하며 연일 도발성 협박을 하는데도 통일부 장관과 일부 여당 국회의원들은 ‘북한이 저럴 줄 알았다’, ‘북한이 저러는 것은 다 미국과 한국 정부 때문’이라고 하고 있으니 이들은 도대체 어느 나라 사람이란 말인가”라고 성토했다.

아울러 “북한이 대북 전단지 살포를 핑계로 강경 전략으로 전환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가 제대로 된 대응 전략도 없이 무조건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한다면 국가 안보는 위태로워지고, 국민 불안이 가중될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도 물거품이 되고 말 것”이라며, “청와대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위협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천명한 말을 반드시 지키기 바란다. 그래야 최소한 국민들이 불안에 떨지 않을 수 있다”고 일침했다.

덧붙여 “역사를 잊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격언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며, “북한의 호전적 도발에 온 국민과 정부가 ‘유비무환’의 자세로 똘똘 뭉쳐 굳건한 한미동맹과 물샐틈없는 안보태세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