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커피와교회, 예수 안에서 평안과 쉼 제공하고 이웃 섬겨

기사승인 2020.06.02  11:01:39

공유
default_news_ad1

- 9년 만 임직식 갖고 조직교회로 뿌리내려

   
 

교회 안의 카페가 아닌, 카페 자체가 교회인 곳이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 23에 위치한 커피와교회(담임 안민호 목사)가 그 주인공.

어느덧 창립 9주년을 맞은 커피와교회는 지난 5월 31일 임직예식을 갖고, 교회를 이끌어갈 일꾼으로 손정희 집사와 안혜숙 권사를 세웠다. 비록 9년 만에 처음으로 갖는 임직식이지만, 조직교회로서의 뿌리를 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사실 카페교회는 한 때 유행처럼 번졌다. 하지만 대부분 교회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채 카페로서의 역할만 남은 채 온전히 정착하지 못했다. 하지만 커피와교회는 이번 임직식을 계기로 카페의 역할을 훌쩍 넘어 시대에 맞는 복음과 기독교 문화를 전하고 확장하는 새로운 도구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여기에는 창립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주님의 몸 된 교회로서의 사명감당을 끊임없이 전개해왔기 때문이다. 커피와교회는 2011년 5월 22일 일반인들이 카페처럼 스스럼없이 교회를 찾아오도록 하겠다는 의지로 세워졌다. 평소 카페와 교회인지 잘 구분하기 어려울 때도 있었지만, 주일예배와 어린이 예배, 주중 성경공부, 큐티모임, 토요 새벽기도회를 꾸준히 이어왔다.

특히 ‘예수 안에서 평안과 쉼을 제공하고 이웃을 섬긴다’는 취지로 커피를 매개로 한 봉사와 사회적 선교 활동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지저스 처치’(JESUS CHURCH)란 연합공동체를 통해 한서중앙병원교회(병원 환우예배, 직원예배, 주일예배-병원교회), 와플대학교회(와플대학본사 직원예배- 일터교회), 우리가본교회-개척인큐베이팅), 성윤교회(JC사회적협동조합, 스페르마 청소년사역), 로고스tv(유튜브사역), 리스닝하트(심리, 상담) 등 세상 속에 선교적(일터) 교회와 믿음의 공동체를 세우고 확장하는 사역을 전개했다.

   
 

무엇보다 커피와교회는 제자와 일꾼을 훈련하고 세우는 일에도 전력을 다했다. 출석과 봉사, 전도, 훈련 등 까다로운 절차와 의무를 거쳐야만 등록 교인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임직을 받은 일꾼들도 짧게는 4년, 길게는 9년 동안 꾸준한 봉사와 훈련을 거쳐 임직을 받았다.

이에 안민호 목사는 “커피와교회는 단순히 카페교회가 아닌 선교적 교회, 새로운 교회들의 개척자로써 100개의 교회개척 및 개척인큐베이팅을 위해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다”면서, “지저스 미션을 통해 가난하고 소외된 우리의 이웃을 섬기고 예배공동체를 세우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