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예장 통합피어선 강원노회 목사안수식

기사승인 2020.05.30  13:30:14

공유
default_news_ad1

- 충실한 주의 종 윤석진 교수 목회자로 세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피어선총회(총회장 김희신 목사) 강원노회(노회장 김영실 목사)는 목사안수식을 지난 30일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 1층 그레이스홀에서 갖고, 충실한 주의 종을 세웠다.

오늘 하나님의 택함심과 부름심을 받은 윤석진 교수는 몬테라고 국제학교 총장이자, 콘헨 대학교 아시아·아프리카 국제캠퍼스 음악대학원 총장, 대한민국 찬양축제 조직위원장, International Voice Center(국제보이스센터) 이사장, Greg Chiristian School International 이사장, Asia Pacific Opera Guoup 단장 등을 맡고 있다.

윤석진 교수와 제자들의 찬양콘서트로 문을 연 임직예배는 주문규 목사의 사회로 직전노회장 이은혜 목사의 기도, 윤석진(그렉 윤)과 그의 제자들의 특송, 증경총회장 원종문 목사의 ‘정직에 목숨을 걸어라’란 제목의 설교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 원종문 목사가 ‘정직에 목숨을 걸어라’란 제목의 설교를 전하고 있다.
원종문 목사는 “시대가 악하고 험하다. 부정부패가 난무하는 이 시대에는 ‘정직’이 절실히 요구 된다”며, “부름 받은 사람은 세상을 변화시킬 사명과 의무가 따른다. 새로운 세상·나라를 일구는 리더가 되어야 한다. 따라서 주의 종은 정직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 오늘 부름을 받은 윤석진 교수는 하나님께 더욱 정직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또한 원 목사는 “특히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하나님 말씀을 붙잡고 이겨내길 바란다. 그것이 목회자의 길”이라며, “앞으로 하나님 나라 확장의 사명을 가지고 예장 통합피어선의 일원으로 힘차게 나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총회장 김희신 목사의 안수집례와 노회장 김영실 목사의 공포 후, 안수증과 안수패를 윤석진 목사에게 수여하고, 지도자협 대표회장 신신묵 목사가 축하패를 전달했다.

또한 예장 통합 증경총회장 최병두 목사와 전 농림부장관 김영진 장로가 격려사를, 한기총 증경회장 엄신형 목사와, 백석대신 직전 부총회장 류춘배 목사, 코웬대학 아시아·아프리카 국제총장 정창원 목사가 축사를, 예장 통합 증경총회장 김동엽 목사와 웨신총회 총회장 박정균 목사, 전 평택대 신학전문대학원장 김문기 목사, 증경총회장 한동철 목사가 권면했다.

   
▲ 덕담을 전하고 있는 임직자의 부친 윤종균 원로목사.
더불어 임직자의 부친 윤종균 원로목사가 “이 사람을 축복하기 위해 오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이 사람이 목사가 되어 영광”이라고 덕담을 전했다.

   
▲ 오늘 하나님의 택함심과 부름심을 받은 윤석진 교수.
이에 임직자 윤석진 목사는 답사를 통해 “이 모든 것을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너무 감사하다. 이부족한 사람이 어떤 말로해서 답사를 할지 단어를 찾을 수 없다”며, “약 50년 전이다. 부모님께서 ‘너 커서 뭐댈래’라고 물으실 때, ‘선교사입니다’라고 답했다. 그때 나이가 5살이다. 선교사가 아무것도 모르면서 ‘선교사’라 대답하고 동네를 외치고 다녔다. 이제 50년쯤 지나니 철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목사는 “앞으로 아버님이 보여주신 진정한 목회자의 모습을 본 받아 오직 하나님만 보고, 인도함만 따라가겠다. 하나님의 원하시는 삶을 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예장 통합피어선 김희신 목사가 윤석전 목사 임직을 축하 하고 있다.

끝으로 조주섭 교수가 윤석진 교수의 약력을 소개하고, 윤석진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이날 안수위원으로는 김영실 목사, 김희신 목사, 한동철 목사, 원종문 목사, 이은혜 목사, 김문기 목사, 정창원 목사, 윤종균 목사, 신신묵 목사, 최병두 목사 등이 수고했다.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