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가 참전용사 위로와 나라사랑 정신 고취

기사승인 2020.01.17  02:54:5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교연•대한민국사랑운동본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 한교연과 대한민국사랑운동본부는 국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및 위로회를 열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을 위로 격려하고 나라사랑정신을 고취시켰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주최, 대한민국사랑운동본부(대표회장 박종철 목사) 주관의 국가 참전유공자 초청 신년하례 및 위로회가 지난 16일 오전 11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을 위로 격려하고 나라사랑정신을 고취시키기 위한 이날 행사는 6.26한국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와 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신년하례예배와 2부 위로회, 3부 오찬과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한교연 상임회장 원종문 목사의 사회로 열린 1부 예배에선 송태섭 목사(상임회장)가 대표기도한 뒤 김효종 목사(상임회장)와 박만수 목사(공동회장), 홍정자 목사(공동회장)가 △국가와 민족의 안녕과 번영 △민족복음화 및 평화통일 △참전용사와 가족을 위해 특별기도했다.

이어 신광준 목사(공동회장)의 성경봉독, 군포제일교회 마리아중창단의 특송,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의 ‘영원토록 있으리라’(벧전1:22~25)란 제하의 설교, 이동석 목사(증경대표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 말씀을 전하고 있는 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월남전에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이 파병될 당시 우리나라는 매우 가난했다. 공산주의의 위협이 있었지만 대한민국을 일으키고, 가난과 공산주의 사상을 몰아낼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정글을 누볐다”면서, “6.25 전쟁 때 UN군과 미군 참전용사들의 도움에 빚는 갚은 자세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 한국은 영적 전투로 기도운동이 일어났고, 교회부훙과 경제성장을 이루는 등 모두 꿈과 희망을 노래했다”며, “참전용사들의 피와 눈물과 희생은 고속도로가 되고 경제 성장의 씨앗이 되고 안보의 거름이 됐다”고 평했다.

권 대표회장은 또 “세월이 흘러 참혹한 전장에 우리를 보낸 조국은 경제 대국이 되었으나, 참전용사들은 세월의 흐름에 떠밀려 헌신의 보람대신 배신의 서운함을 극복해야 하는 환경이 된 것을 안타까워하지 않을 수 없다”고 탄식했다.

끝으로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을 가슴에 안고 장수의 복을 주심을 감사하며,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루어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자”며, “이제 참전 노병들의 간절한 기도로 이 나라가 전쟁과 공산주의의 나라가 되지 않도록 기도의 손을 높이 들자”고 역설했다.

   
▲ 이날 행사는 6.26한국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와 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2부 위로회는 고해현 목사(대사본 실무회장)의 사회로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과 참전 국가유공자에 대한 묵념, 대사본 대표회장 박종철 목사의 환영사, 김종구 사무총장(대사본)의 경과보고, 피종진 목사와 이진삼 장군(전 육군참모총장)의 격려사, 허평환 장군(전 기무사령관)과 강부원 목사(참전유공자 대표), 김기홍 장군(해병선교회 회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박종철 목사는 환영사에서 “매년 6월 4일을 ‘참전 유공자의 날’로 선포해 사회와 가족들에게 조차 실추된 분들의 자존감을 고취시키고, 명예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오늘 이 애국자들을 초청해 위로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오늘만큼은 모든 시름을 내려놓고 행복하시고 위로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망했다.

   
▲ 단체 기념사진.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