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글로벌 대학들과 환원운동 벌이기로

기사승인 2019.12.18  11:21:23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기독대학교 ‘대학인의 밤’, 최명섭 회장 명예박사학위 수여도

   
▲ 서울기독대학교는 서울기독대학인의 밤을 갖고, 성서로 돌아가는 환원운동의 새로운 시대를 알렸다.

서울기독대학교(총장=이강평 목사)는 서울기독대학인의 밤을 지난 16일 AW컨벤션센터 크리스탈홀에서 갖고, 성서로 돌아가는 환원운동의 새로운 시대를 알렸다.

이날 동 대학 총장 이강평 목사는 미국 그리스도의 교회 등과의 국제교류를 통해 환원운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성서에서 이탈하는 한국교회가 성서와 초대교회로 돌아가 하나님나라선교를 감당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성장이 침체된 한국교회가 생동감을 얻을 수 있는 길이 환원운동임을 분명히 했다.

한편 동 대학교는 달라스 킹스유니버시티를 비롯하누 게이트 웨이교회 등과 MOU를 체결, 성서와 초대교회로 돌아가는 환원운동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이강평 총장은 “오늘 한국교회는 성서에서 이탈했다. 그렇다보니 참 교회, 참 신앙인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소리를 듣는다. 이것은 분명 한국교회가 위기에 처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초대교회의 신앙을 회복해야 한다”면서, “서울기독대학교는 이 위기를 극복하고, 한국교회가 성장하는 길은 초대교회와 성서로 돌아가는 길 이외는 없다고 생각하고, 미국을 비롯한 세계의 그리스도의 교회와 학교와 연합해 성서로 돌아가는 환원운동을 벌이기로 했다”고 환원운동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날 서울기독대학인의 밤은 박우삼 목사의 사회로 전석재 처장의 기도, 정선영의 성경봉독, 박종순 목사의 ‘배우고, 믿고, 살고’란 제목의 설교 등의 순서로 예배를 드리고, 이어서 오화철 처장의 사회로 축가(장미자 사모), 환영사(이강평 총장), 격려사(신조광 이사장), 축사(김종량 총장, 엄신형 목사, 김홍철 목사), 최명섭 회장 명예박사학위 수여, 미주후원회장 추대식, 축하패 증정, 동문대상 및 공로패 증정 등 서기대인의 밤 축하행사를 가졌다.

최명섭 회장 명예박사학위 수여는 백종구 목사의 추대사, 이강평 총장의 명예박사학위수여, 최명섭 목사(미주 서기대 후원회장)의 답사, 김용길 목사와 추일승 감독의 축사 등의 순서로 가졌다.  

유달상 기자 yds1274@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