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교연 바수위, 박형택 목사•이인규 권사 이단성 조사 결과 알려

기사승인 2019.11.27  20:31:05

공유
default_news_ad1

- 박 목사-“계속 주목할 것”, 이 권사-“예의 주시할 것” 결의

article_right_top

사단법인 한국교회연합 바른신앙수호위원회(위원장 정철옥 목사)가 예장 합동해외총회(총회장 박요한 목사)에서 제기한 박형택 목사와 이인규 권사에 대한 이단성 연구조사 청원의 건과 관련 소위원회 조사결과를 내놓았다.

바수위는 “예장 합동총회에서 박형택 목사와 이인규 권사의 신학적 입장에 대해 약간의 오류가 있음을 판단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형택 목사’의 경우 문제가 된 본인의 신학적 입장이 잘못되었음을 인정하고 수정하겠다고 약속했기에 “계속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경계했고, ‘이인규 권사’에 대해선 변함없이 본인의 신학적 주장을 바르다고 주장하고 있는바 “예의 주시해야 하며, 더 깊은 신학적 연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바수위는 한교연이 한국의 주요교단과 단체가 연합해 활동하는 기관이므로 신학적으로 이단성을 판명하는 행위는 부당하므로, 이들이 주장하는 신학적 판단을 연구 조사해 교계와 교단에 알리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