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배우 윤유선, ‘제2형 뮤코지방증’ 앓는 아이 나눔의 손길 호소

기사승인 2019.11.25  09:48:56

공유
default_news_ad1

- 희망TV SBS 통해 6세 아동 윤서의 이야기 전해

   
▲ 희소병 뮤코지방증 앓는 6세 아동 윤서
배우 윤유선이 지난 22일과 23일 양일간 방영 된 희망TV SBS 내레이션을 맡아 ‘제2형 뮤코지방증’이라는 희소병을 앓는 6세 아동 윤서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도움의 손길을 호소했다.

‘제2형 뮤코지방증’은 국내 환자 수가 30명 이내로 보고된 희소난치병으로, 몸 속 노폐물을 분해하는 리소좀(lysosome)의 기능이 원활하지 못해 온 몸에 독성물질이 쌓이는 질환이다. 환자 대부분이 15살이 채 되기도 전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동 윤서는 돌이 막 지났을 무렵 제2형 뮤코지방증을 판정받았다. 이후 심장과 치아 등에 문제가 생겼고 현재는 호흡마저 힘겹게 내쉬고 있는 상황이다. 뚜렷한 치료법조차 없는 상황에 윤서의 부모는 외국 논문과 자료를 찾아보며 어렵게 투병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내레이션 녹음 현장에서 배우 윤유선은 “밀알복지재단으로부터 윤서의 상황을 전해 듣고 내레이션 참여를 결심하게 됐다”며 “윤서네 가족은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좌절하기보다는 다른 환아들을 위해 정보를 공유하는 등 하루하루를 가치 있게 살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윤유선은 “이 가족들이 희망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시청자 분들이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전해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 희소병 환아에게 희망 전한 배우 윤유선.

유진의 기자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