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저출산 문제 민•관 공동 극복해야

기사승인 2019.11.21  10:17:43

공유
default_news_ad1

- 기공협, 저출산고령화사회위에 종교계 인사 참여 제안도

   
▲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사무총장 김철영 목사•기공협)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관이 공동으로 노력하고, 특히 저출산고령화사회위원회에 종교계 인사가 참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공협은 21일 ‘저출산 문제 민‧관이 공동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우리나라 출산율이 0.98명에서 0.96명으로 계속 낮아지고 있다”며, “세계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나라가 됐으며, 이처럼 낮은 출산율은 국가적 비상사태 상황에서나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난 19일 MBC 방송 주최 ‘국민과의 대화’에서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선 일과 가정의 양립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빌려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일과 가정의 양립 그리고 젊은 부부의 주거와 보육, 교육비 지원, 일자리 창출, 경력단절 문제 해결, 출퇴근 시간 조정과 재택근무 확대 등 정부와 기업이 다양한 정책을 실시해 아이를 낳아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공협은 또 종교계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한국교회는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창세기 1:28)는 성경의 가르침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교회의 인적 자원, 시설자원, 교육자원 등을 갖추고 있어 출산과 보육, 대안교육 등을 지원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실례로 출산운동을 효과적으로 실천하여 성공한 사례, 종교 유무를 초월해 그 지역사회에서 태어나는 신생아 가정을 지원하는 교회, 아이를 출산했으나 피치 못할 사정으로 버려지는 아이들을 맡아 키우는 교회 등의 사례를 들었다.

기공협은 특히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을 통해 정책적인 지원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없이는 구체적 실천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들었다.

아울러 저출산고령화사회위원회 위원이나 정책운영위원에는 종교계 인사는 한명도 참여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고,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화사회위원회에 종교계 인사의 참여를 제안했다. 덧붙여 보수와 진보를 넘어 최대의 국가적 과제인 저출산 극복을 위해서는 민‧관 협력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한편 기공협은 한교총과 함께 지난 6월 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보건사회연구원 박흥식 원장을 기조강연자로 초청해 ‘출산율 0.98 저출산 극복 국민포럼’을 개최해, 한국 기독교의 역할과 실천 방안을 모색한 바 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