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성교단개혁연대, 이번에는 김해제일교회서 항의집회

기사승인 2019.10.20  20:58:30

공유
default_news_ad1

- L목사 이단성행위 고발의 건에 “정식문서로 답변해 달라” 촉구

   
▲ 김해제일성결교회에서 항의 집회를 벌이고 있는 기성교단개혁연대.

기성교단개혁연대(회장 문석기 장로·개혁연대)의 ‘교회를 교회되게’, ‘교회와 지방회, 총회의 정의 구현’을 향한 외침이 20일 김해제일성결교회에서도 계속됐다.

이미 총회본부는 물론 총회장과 부총회장이 시무하는 교회에서 교단 개혁과 분쟁이 있는 교회문제 해결을 외쳐온 개혁연대는 이날은 기성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안용식 목사가 시무하고 있는 김해제일교회를 찾아 항의 집회를 가졌다.

개혁연대는 시온성교회 담임목사인 L목사의 이단성행위에 대한 고발의 건에 대해 조사결과를 통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안 목사에게 항의하는 한편 조속한 시일 안에 정식문서로 조사결과에 대한 답변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 기성교단개혁연대가 김해제일교회 앞에서 교단 개혁과 L목사에 대한 정식문서를 답변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특히 개혁연대는 △기도제목 불태우는 소지행위가 성경적인지 답변하라 △비성경이 이단이 아니면 기성의 이단기준은 무엇인지 문서로 답변하라 △이단고발 답변 없는 안용식 목사는 책임지고 사퇴하라 △정치목사 정치장로 회개하고 사퇴하라 △류정호 총회장은 교단 및 교회문제 책임지고 사퇴하라 △사중복음 회복을 위해 성결인들이여 일어나라 △정식으로 이단고발 했으니 정식으로 답변하라 등의 구호를 연신 외치며, 교단개혁을 촉구했다.

한편 개혁연대는 앞으로도 교단개혁과 분쟁 중인 교단 산하 교회의 문제해결을 위해 항의 집회를 전국적으로 벌일 예정이다.  

유달상 기자 yds1274@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