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승자 목사] 신사참배는 하나님을 배신한 배교

기사승인 2019.10.09  12:31:5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 승 자 목사

한국기독교역사 130년의 역사를 뒤돌아본다. 한국교회는 국가권력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본 일이 한 번도 없는 것 같다. 수명을 다한 이씨 조선 말에 한국에 처음 들어온 기독교는 왕의 절대권력과 밀착되었으며, 일본 식민지 아래서는 선교사들이 앞장서서 ‘정교분리’를 주창하며, 기독교인들의 민족의식과 독립운동을 철저하게 봉쇄했다. 심지어 구약성서를 보지 못하도록 했으며, 이를 지키지 않는 교인들은 교회에서 추방하는 죄를 범했다.

또한 해방 후 이승만 정권과 군사독재정권 아래서도 교회는 권력의 주변에 있었다. 그것은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 아래서도 다르지 않았다. 진보적인 인사들이 권력의 주변에 있었던 것이다. 보수적인 인사들은 이것이 서운해 서울시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며, 진보정권에 맞섰다. 개신교의 진보적인 인사와 보수적인 인사들의 권력을 향한 쓴소리는 그리스도교의 본질에 충실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면서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공동체로서의 전통을 이루어 왔다. 교인들은 선교사들과는 무관하게 애국심이 깊이 뿌리내려 있었다. 그것은 100년 전 한국교회 교인들이 3.1만세운동에 전체적으로 가담했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다. 오늘 국민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반 아베운동과 일본상품 불매운동을 벌이는 이유도, 국민들의 마음속에 이 같은 애국심이 잔잔하게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선교사들이 본국의 선교부에 보낸 보고서는 3.1만세운동에 가담한 한국교회 교인들을 불순분자들의 반정부시위로 매도했다. “미국이 한국을 구원해 줄 것이다”고 믿었던 한국교회의 지도자와 교인들은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여기에 실망한 기독교의 신앙을 가졌던 애국지사들은 교회를 떠나 1920년도에 창당된 공산당에 가입하는 결과를 가져다가 주었다. 또한 한국교회는 같은 해 남산에 신사가 세워지는 것에 대해서 침묵했다.

오히려 한국장로교회와 감리교회 등은 신사참배를 결의, 하나님을 배신하는 ‘배교’를 서슴지 않았다. 일본제국주의 시대나, 오늘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해 일부 기독교 지도자들과 정치인, 국민들은 “미국이 도와 줄 것이다”고 굳게 믿었다. 우리가 일본과 미국의 1905년 러일전쟁 직후 ‘가쓰라-테프트 밀약’을 안다면, 이 같은 생각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일본제국 내각총리대신 가쓰라 다로가와 미국의 육군장관 윌리엄 하워드 테프트는, 일본은 한국을, 미국은 필리핀을 지배하기로 상호 승인했다.

이와 같은 양국의 범죄가 있었기 때문에 오늘 대한민국의 국민은 미국과 일본의 밀월 관계에 주목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의구심을 갖는 것이다. 한국 국민이 아베의 경제보복으로 곤궁해지고 있는데도, 미국정부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보수적인 인사들의 미국이 도와 줄 것이라는 희망이 빗나갔다. 오히려 대한민국의 혈맹인 미국 정부는 한국과 일본의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종료에 대해서 ‘실망스럽다’는 말을 사용하며, 우리정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여기에다 친미주의자와 친일주의자들은 ‘한•미•일 동맹’ 또는 우방 국가를 내세워 친일적인 발언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이로 인해 나라는 이념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햇빛중앙교회•본지 후원이사장

김승자 목사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