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외된 이웃들과 동행하는 도구될 것”

기사승인 2019.09.10  13:21:22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제와이즈멘 한국지역 서울지구, 삼동소년촌에 서각 1점과 격려금 전달

   
 

국제와이즈멘 한국지역 서울지구(총재 한동철 목사)는 추석을 앞둔 지난 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소재 삼동소년촌을 방문해, 하나님의 온전한 사랑을 실천에 옮겼다.

이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정신으로 시설보호를 요하는 아동들을 보호‧양육해 자립과 개척정신을 길러주고 앞으로 우리나라의 지도자로 양성해내기 위해 힘쓰고 있는 ‘삼동소년촌’의 시설 곳곳을 둘러봤다.

   
▲ 한동철 총재.

또한 아이들이 그리스도의 품성을 닮아 바르게 성장하기를 소망하고, 세상을 향한 꿈과 희망, 비전을 잃지 않고, 당당히 나아가기를 기대했다. 특히 민족 명절인 추석을 맞아 아이들을 위로‧격려하고, 서각 1점과 격려금도 전달했다.

한동철 총재는 “아이들이 장차 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쓰임 받는 일꾼으로 이바지하길 기원한다”면서, “국제와이즈멘 한국지역 서울지구도 어둠을 밝히는 세상의 빛이 되어 시대를 선도해 나가고, 이 땅의 소외된 이웃들과 동행하는 하나님이 쓰시는 도구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