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온성교회 성도들, 순교 각오로 교회문제 해결과 교단 개혁 외쳐

기사승인 2019.08.19  11:49:38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온성교회 바르게 세우기 기도모임’, 성남신흥성결교회과 총회본부서 집회

   
 

‘시온성교회 바르게 세우기 기도모임’이 시온성교회 문제해결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 개혁을 위해 순교의 각오로 나서고 있다.

그동안 총회본부뿐 아니라, 총회장과 부총회장 등 임원이 시무하는 교회, 이대위원장과 재판위원 등이 시무하는 교회 등에서 끊임없이 담임목사의 비성경적 행위에 대한 교단의 바른 답변과 행동을 요구해왔던 이들의 외침이 거침없다. 단순히 시온성교회의 문제해결에만 국한되지 않고, 교단 자체적 개혁을 요구하는 등 순교하는 마음으로 싸우겠다는 다짐이 활활 타오르고 있다.

매주 장소를 바꿔가며 집회를 이어오던 이들은 지난 18일 주일에도 기소위원 중 한 사람인 이문한 목사가 시무하는 성남신흥성결교회를 찾아 집회 및 가두행진을 벌이고, 총회 재판위원회가 1심에서 기소해 유죄(정직 및 근신) 판결을 받은 사건에 대해서 2심에서 ‘무죄’도 아닌 ‘불기소’(원심파기) 결의한 것에 대해 ‘불법재판’이라며 강력 항의했다.

그러면서 △권한만 부리고 책임을 등한시하는 재판위원 사퇴하라 △기소하여 유죄 판결한 상소에 대해 불기소한 근거를 공개하라 △시온성교회 관련한 편파적인 재판을 재조사해 공개하라 △원심에서 유죄판결을 내린 것을 상소심에서 재판 없이 원심파기하는 초법적인 불법을 한 재판위원 회개하라 등을 강력 성토했다.

   
 

이들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기성 총회본부로 이동해 가두행진 및 집회를 이어갔다.

특히 이들은 “불법과 비성경을 옹호하는 교단관계자들의 회개하라”고 촉구하고, “정치적으로 편파적인 정치목사, 정치장로는 사퇴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덧붙여 “불변을 옹호하는 재판위원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등은 해산하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무속행위가 이단이 아니라는 기성총회 이대위는 해산하라 △사중복음이 부끄럽다. 비성경을 옹호하는 자들은 성결교를 떠나라 △비성경과 이단이 어떻게 다른지 이대위원장은 해명하라 △정식문서로 이단고발을 했으니 정식문서로 답변하라 등을 촉구했다.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